사 회

홈으로 doyou.x-y.net Civil On


전체 | 사건 (6) | 교육 (18) | 건강 (4) | 생활정보 (0) | 지역 (0) | 미디어 (0) | 사회일반 (88)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관리자 2009-02-12 12:59:06 | 조회 : 2242
제      목  "먹.었.다.더.구.나···"
학원에서 논술을 지도하시는 어느 선생님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별로 말수가 없는 아이가 있었다.

남들이 토론할 때면 거의 듣고만 있던 아이가 있었다.

느릿느릿 말해서 토론대상이 되기조차 어려웠던 아이가 있었다.



어느 날 마트에서 분유를 훔친 엄마의 유·무죄를 놓고 토론이 벌어졌다.

아 참! 이 이야기는 초등학교 5학년생들 이야기이다.



모두 돌아가면서 자기 의견을 말하는데 생각 외로 "일단 죄는 죄로 다스려야 한다", "도둑질은 나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

물론 "무죄다"라고 주장하는 어느 여학생의 의견도 나름대로는 만만치 않았고···



그런데 평소에 별로 말이 없던 그 아이가 정말 심각한 표정으로 말문을 열었단다.



"그런데 그 아기는 어떻게 되었나요? 우유 먹었나요, 못 먹었나요?"



이 대목에서 논술 선생님은 망치로 얻어맞은 듯한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제껏 한없이 작게만 보이던 그 아이가 점점 크게 보이더니 선생님 눈에 한 가득 큰 사람으로 다시 들어오더란다.



"먹.었.다.더.구.나···"



논술 선생님은 그렇게 대답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럼 그 아기는 죽지 않은 거네요, 휴~~"



논술 선생님은 그날 그 아이에게 최고의 토론 점수를 주었다고 한다.

그리고 집에 와서는 잘못된 가설, 잘못된 전제 위에 얼마나 쓸모없는 논쟁들이 소모적으로 생겨날 수 있는지를 깊이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한다.



그렇다.

정작 우리는 분유를 훔친 어미의 유·무죄에만 관심이 있고 여기에만 열을 낼 뿐이지 정작 우유가 없이는 생존 자체가 위협받는 아이의 존재 자체에 대해서는 새까맣게 잊고 살았던 것이다.



신문을 안 본지가 오래 되었다.

TV는 어차피 뉴스시간대에 직장에 있는 터라 볼 처지가 못 된다.

그래도 알 것은 다 안다.

모르고 싶다고 모를 수 있는 세상이 아니다.



용산참사 소식을 듣고 처음엔 경악했고 그 다음엔 미어지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고 그 다음엔 분노했다.

지금은? 어이가 없을 뿐이다.



좋다,

백번 양보해서 철거민들이 말이 안 되는, 무리하고도 무리한 주장을 했고, 그들과 "전철연"은 못된 무리의 한통속이며 정말로 이 세상의 법질서를 어지럽히는 그런 존재들이라고 치자.



과연 지금 이 시점이 그 문제를 논해야 할 시점이란 말인가?

과연 그들의 죽음 자체가 이런 논의 하에 묻혀도 좋을 만한 "하위명제"에 불과하단 말인가?



무엇을 논해야 할지, 무엇을 따져야 할지 그런 것도 모르면서 정작 그들의 죽음은 온데 간데 없고 법질서만을 운운하는 미친 집단들···

그리고 이에 동조하는 바보 같은 사람들···

"Black Comedy"라는 용어 그대로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분간할 수 없게 만드는 미친 군상들···

교통신호를 어긴 사람은 차에 치어 죽어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이해할 수 없는 무리들···



사람의 죽음은 그런 것이 아니다.



인간의 생명은 법질서에 대한 그 사람의 준수여부 따위보다도,

그 사람이 저지른 어떠한 인간적 잘못이나 도덕적인 결함보다도,

그 사람의 어떠한 치명적 실수보다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존귀하고 소중한 것이라서 그 어느 누구도 값싸게 죽을 수 있는 비천의 의무를 갖고 있지 않다.



철거민들의 주장의 옳고 그름보다도,

그들 투쟁 방식의 옳고 그름보다도,

철거정책 자체의 합리성 여부 자체에 대한 논의 그 어떤 것보다도,

그 밖의 모든 것보다도,

지금은 그들의 죽음 그 차제만을 절절이 사죄하고 또 사죄하며, 가슴속에 녹여야 할 그 어떤 것이 되어야 마땅할 것이다.



아무리 가슴을 풀어헤치고 그들과 같이 울고 통곡해도, 그들의 넋을 위로하고 감싸 안아도, 그래도 그래도 부족하고 또 부족할 판에 법질서 따위를 운운하는 저 미친 놈들과 같은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작금의 현실이야말로 한 시 빨리 헤쳐 나오지 않고는 내가 견딜 수 없는 "오욕의 진흙 구덩이" 속임에 틀림이 없다.


번호 Category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사회일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사 관리자   17.06.15 365
공지 사회일반  나라가 망하는 47가지 사례 관리자   16.10.06 631
공지 사회일반  [조국의 밥과 법]‘벼룩의 간 빼먹기’ 관리자   14.11.13 910
공지 사회일반  일본을 답습하는 병리현상 관리자   14.11.13 1081
공지 사회일반  "싱글세는 국가주의 독재자들이 도입했던 시대착... 관리자   14.11.13 668
공지 사회일반  주군을 보호하라? 그대들은 국민이길 포기한 것... 관리자   14.05.02 725
공지 사회일반  권력이 국민을 통제하는 두가지 방법 관리자   13.12.09 1086
공지 사회일반  당신 조국이 어디야? 관리자   13.11.26 878
공지 사회일반  쪽팔림이 실종된 시대 관리자   13.11.25 1078
공지 사회일반  오세훈의 경국지설(傾國之舌) 관리자   11.01.11 1207
공지 사회일반  귀하와 같은 사상을 가리켜 '거지근성'이라 합니... 관리자   10.07.30 990
공지 사회일반  제발 배고픈 늑대가 되라! 관리자   10.04.22 1394
사건  "먹.었.다.더.구.나···" 관리자   09.02.12 2242
103 사회일반  검찰보다 더 무서운 건...기자들이다. 관리자   09.01.10 1443
102 사회일반  "내가 아는 미네르바.. k" 관리자   08.11.21 1424
  1 [2][3][4][5][6][7][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aerew